Kim, je eon

김제언 (b.1993)

학력

2019  세종대학교 회화과 서양화 전공 졸업

 

개인전

2022  Every Day, Every Moment, 프린트베이커리 워커힐 플래그십 스토어, 서울

 

단체전

2022  The Beginning, 프린트베이커리 더현대서울점, 서울

2021  Alter ego, 다다프로젝트 갤러리, 서울

          Let’s get it – 놀아보자, Art gg gallery, 분당

          International hotel art fair, 호텔인터불고, 대구

2018  오래 보고 싶어요, 세종아트갤러리, 서울


Education

2019  BFA in Painting, Sejong University


Solo Exhibition

2022  Every Day, Every Moment, Print Bakery Walkerhill Flagship Store, Seoul


Group Exhibitions

2022  The Beginning, Print Bakery, The Hyundai Seoul, Seoul

2021  Alter ego, Dada Project Gallery, Seoul

          Let’s get it – Let’s Play, Art gg gallery, Bundang

          International hotel art fair, Hotel Interburgo, Daegu

2018  Want to See for a Long Time, Sejong Art Gallery, Seoul


Artist Statement

나의 작업은 현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꿈과 희망, 사랑을 기록하는 것이자 매일매일 써 내려가는 답장 없는 편지와 같습니다. 너와 나, 사랑하는 마음, 꿈꾸는 시간들, 전보다 좋은 사람이 되고 싶다는 마음들이 작업을 구상하는 영감이 됩니다. 많은 사람들의 꿈과 사랑, 희망을 지켜주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부서질 듯 약한 많은 이들이 서로가 서로에게 빛이 되고 사랑이 되는 모습을 염원합니다. 그렇게 함께하는 세상이 결국 제가 바라고 원하는 예술입니다. 예술에 세상이 따르는 것이 아닌, 세상 뒤에 겨우 작은 예술이 있습니다.


My work is a documentation of the dreams, hope and love of people living today, and is like a letter without reply, that I write every day. You and I, the feeling of love, times of dreaming, and the desire to become a better person than before serve as inspiration for my works. I want to be someone who guards people’s dreams, love and hope. I long for a scene in which many vulnerable and weak people become the light and love for one another. Such a world, where people can be together, is ultimately the art that I want to achieve. The world does not follow art. Art is merely something small that is behind the world.

Review

미드 세대의 시대 감정, 사랑과 좌절

 


고충환(Kho, Chunghwan 미술평론)


 

우리의 삶은 남들만큼 비범하고, 남들의 삶은 우리만큼 초라하다. (허지웅의 살고 싶다는 농담 중에서)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것은 특별한 날이 아닌 사소한 하루다...함께 비를 맞아주는 사람이 있다면, 오히려 비가 기다려지게 된다. (작가 노트)

 

 

당신의 꿈을 지키는 파수꾼이 되겠습니다. 턱시도를 갖춰 입은 존이 상기된 얼굴로 손에 반지를 쥐고 말한다. 비록 얼굴은 웃고 있지만, 손은 떨고 있을 것이다. 당신의 희망이 되어 드릴께요. 수줍은 듯 에이미가 답한다. 서로를 향한 상기된 그리고 수줍은 마음을 들키기라도 한 듯 배경 화면은 붉게 타오르고, 선남선녀의 신성한 약혼식을 축복이라도 하듯 별빛이 반짝인다. 아니면, 온통 붉게 물든 대기가 폭죽이라도 터진 것 같다. 그리고 존의 어깨에 올라앉은 고양이 미미가 그 역사적인 현장의 증인이 되어준다.

그리고 블론디가 풍선처럼 부풀어 오른 데니스의 손 위에서 말한다. 나는 네가 우주만큼 넓고 별처럼 반짝이는 큰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어. 그리고 데니스가 사랑스러운 눈길을 그녀에게 보낸다. 실제로 데니스는 가슴 속에 우주를 품고 있기도 하다. 꿈이라고 해도 좋을 것이다. 꿈속에서 데니스는 곧잘 달을 조각배 삼아 우주의 바다를 항해하기도 하고, 꿈을 꾸지 않을 때는 물이 담긴 수조에 달을 빠트리면서 논다.

그런가 하면, 초원 위 오두막집에서 자기를 기다리고 있을 린다를 생각하면 케빈의 가슴은 떨린다. 집에서 멀어질 때면 아쉬운 마음에, 집에 다가갈 때면 반가운 마음에 자기도 모르게 손을 흔든다. 그림에는 비록 초원 위 오두막집만 보이지만, 아마도 그 집안에서 린다 역시 손을 흔들고 있을 것이다. 그리고 앨버트는 눈물인지 안광(빛)인지 알 수는 없지만, 눈에서 이야기를, 말을, 언어를, 텍스트를, 속말을, 그러므로 자기표현을 발설한다. 눈으로 말한다고 해야 할까. 그리고 에릭은 오롯이 저만의 공간인 욕실에서 좌절한다.

 

헐리우드 키드. 안정효의 소설과 정지영 감독의 영화로 유명해진 것이지만, 구세대 문화 풍속도의 단면을 함축하는 말이다. 당시 이렇다 할 놀거리가 별로 없었던 사람들은 영화관에서 시간을 죽이곤 했다. 당시 극장들은 대개 이본 동시상영 하는 데가 많았고, 극장 매점에서 싼 불량식품으로 끼니를 대신하고, 잠도 자고, 때로 생판 초면인 남녀가 눈을 맞추곤 했다.

정작 자신은 담배를 피우지 않는 클린트 이스트우드가 영화에서 시가를 입에 물고 한쪽에서 다른 쪽으로 씹어 돌리는 장면을 흉내 내기도 했고, 지금 생각하면 초보 수준의 녹음 기능이 장착된 케이스형 턴테이블을 틀어놓고 영화에 나오는 음악과 대사를 녹음하기도 했다.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영화 <장고>와 <어둠 속에 벨이 울릴 때>, 그리고 이소룡의 영화 <정무문>과 <용쟁호투>는 하도 봐서 웬만한 장면은 통째 외울 정도였지만, 학교에서 단체 관람한 <성웅 이순신>을 보면서는 영화 내내 잠잔 기억밖에 없던 시절이었다. 돌이켜보면 비처럼 흘러내리는 지직대는 화면과 함께 청춘을 흘려보낸 시절이었고, 좌절과 부랑이 위로받았던 시절이었다.

 

그리고 시간이 흘러 세태가 바뀌었다. 영화의 시대가 가고 인터넷의 시대가 왔다. 그 와중에서도 영화는 여전히 강센데, 다만 영화관에서 안방극장으로 그 무대가 바뀐 것이 달라진 점이다. 이제 사람들은 넷플릭스와 미드에 열광한다. 노랑머리 존과 파란 눈의 에이미는 예전에 영화 속에서나 살았지만, 이제 그들은 영화 밖 일상을 사는, 이웃만큼이나 친근한 존재들이 되었다. 창작환경도 덩달아 변화를 맞고 있는데, 문학으로 치자면 인터넷 소설과 웹소설이 그렇다. 인터넷 소설과 웹소설 자체는 문학이라는 상품이 소비되는 채널을 중심으로 본 개념이지만, 동시에 변화된 창작환경을 의미하기도 한다.

그중 순수하게 인터넷을 통해 수집된 정보만을 가공해 소설을 창작하는 경우가 있어서 주목된다. 구글 지도를 이용하면 세계 어디든 그곳의 거리며, 상점이며, 그곳에 사는 사람들의 일상을 실시간으로 접할 수 있고, 그렇게 채집된 정보를 가공해 소설을 창작한 것이다. 거리명도 영어고, 상호도 영어고, 등장하는 사람들도 영어 이름을 가지고 있어서 저자가 한국 사람이라는 것을 제하면 영락없는 영어문화권 소설이다. 내가 사는 현실 그러므로 나의 현실이 아니므로 현실이라고도 할 수가 없고, 비록 채집된 것이지만 엄연한 현실을 가공한 것이므로 비현실이라고도 할 수가 없는, 그 자체 경계의 문학이라고 해야 할까. 그렇게 인터넷을 매개로 한 현대인은 직접경험과 간접경험, 가상현실과 감각적 현실이 그 경계를 허물고 하나로 혼용되는 시대를 살고 있다.

그림 역시 마찬가지. 저마다 손안에 세계를, 그리고 세계를 가공할 수 있는 도구를 휴대하고 있는 디지털 전사인 동시대 작가들에게 만화, 애니메이션, 일러스트, 포토샵, 웹툰, 카툰, 유튜브, 엡, SNS, 그리고 최근에는 메타버스와 NFT가 진정한 의미에서의 현대미술의 규범이며 기준이 되어준다. 미술사적으로 보자면(사실 이마저도 지금 보면 고전적으로 보이지만), 그 콘텐츠를 제공한 것이 팝아트와 네오팝, 정크아트와 컴바인아트, 그래피티와 어반아트, 거리의 예술과 정치예술이며, 이로부터 유수의 작가들이 창작과 일상의 경계를 넘나들면서 현대미술의 아트씬을 바꿔놓고 있다. 더욱이 여기에 인터넷이 이미지의 창작 환경과 소비행태를 바꿔놓으면서 오리지널리티보다는 차용된, 편집된, 재구성된 이미지를 보편화시켰다.

좀 과장해서 말하자면, 이제 누구도 출처를 따지지 않고 정체성을 묻지 않는 시대의 미술이라고 해야 할까. 혼성의 시대인 포스트모더니즘 이후, 혼성의 혼성, 그러므로 후기의 후기 시대의 미술이라고 해야 할까. 그렇게 어쩌면 내가 존이고 동시에 에이미이기도 한, 네가 블론디이면서 동시에 데니스라고 해도 전혀 이상하지 않은 시대의 예술이라고 해야 할까. 작가 김제언의 창작에 대한 태도가 그렇고, 그림이 그렇다. 현실에 관한 한 그에게 감각적 현실과 가상현실은 그 가치가 다르지 않고, 그의 정체성을 형성시켜준 원천으로 치자면 간접경험은 직접경험만큼이나 의미가 있다. 그렇게 작가는 스스로 탈경계와 혼성의 시대를 사는 주체를 공유하고 공감하는 선남선녀들의, 그러므로 동시대인의 꿈과 희망을, 욕망과 좌절을 그렸다.

 

옛날에 시인들은 노트를 가지고 다녔다. 부유하는 단상이며, 날아다니는 시어를 붙잡아두기 위해서다. 지금은 핸드폰이 노트를 대신한다. 마찬가지로 화가들 역시 스케치북을 가지고 다녔는데, 지금은 핸드폰과 태블릿 피시가 스케치북을 대신한다. 지금은 누구든 핸드폰과 태블릿 피시로 그림을 그릴 수 있고, 판화에서처럼 에디션 개념을 적용해 그 자체 한정된 최종 출력물의 형태로 작품을 제작할 수도 있다. 아직은 보편화된 경우는 아니며, 대개 이보다는 예전에 스케치북에서처럼 먼저 밑그림을 그려 보는 용도로 널리 사용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작가 역시 그런데, 대개 피시로 먼저 그림을 그려 본 연후에, 그 이미지 그대로 캔버스에다 옮겨 그리는 편이다. 주지하다시피 피시에 그린 그림은 피시에 내장된 자기 발광성 소재의 기판으로부터 발해지는 은근한 빛으로 인해 실제보다 더 밝은 색상을 보여준다. 그리고 꼭 그렇지는 않지만, 대개 섬세한 그림보다는 대략적인 그림에 어울린다. 색상이 밝고 원색적이며, 여기에 소재의 형태적인 특징을 포착해 그린 작가의 그림이 어디서 어떻게 연유한 것인지 말해주는 대목으로 봐도 좋을 것이다. 향후 그림에 대한 작가의 입장이 어떻게 바뀔지 여하에 달린 것이지만, 앞으로 세부가 살아 있는 섬세한 표현을 기대해 봐도 좋을 것이다.

그렇게 작가는 현란한 색채와 거침없는 붓질이 두드러져 보이는, 최소한의 심플한 화면 구성에 혼성적인 정체성을 표현한(어쩌면 혼성적인 정체성으로 때로 아파하고 더러 즐길지도 모를), 이미지와 텍스트가 경계를 허물면서 하나의 화면에 혼용된, 그렇게 서사를 확장하는 그림을 그렸다. 미디어와 디지털 시대환경의 세례를 받은, 핸드폰과 태블릿 피시 세대의 꿈과 희망과 좌절을 그렸다. 헐리우드 키드로부터 미드 마니아로 이어지는 세대 감정을 그렸다.


 

Sentiments of the Times, Love and Frustration of the American Drama Generation


Kho, Chunghwan, Art Critic


Our lives are as remarkable as others’, and the lives of others are as insignificant as ours. (From The Joke that I Want to Live by Hur Ji-woong)


What is so precious that I won’t exchange it for anything is not some special day but an ordinary day... If there is someone willing to stand in the rain with me, then I would wait for the rain. (Artist’s note)



I will be the protector of your dreams. John, dressed up in a tuxedo exclaims with a blush on his face and a ring in his hand. Though his face is smiling, his hands are trembling. I will be your hope. Amy answers shyly. As if their blushes and shy hearts were discovered by one another, the background of the picture burns up in a shade of red, and stars sparkle as if to give their blessing to a sacred engagement ceremony of a young couple. Or perhaps it seems as if firecrackers went off in the air stained with red. And Mimi the cat, sitting on John’s shoulder serves as the witness of this historical scene.

Blonde speaks above Dennis’s hand, which is puffed up like a balloon. I wish you become someone as wide as the universe, someone who sparkles like the stars. And Dennis gives a loving gaze at her. Dennis actually embraces the universe in his heart. You may call it a dream. In his dream, Dennis often uses the moon as a tiny boat to navigate the cosmic ocean, and when he is not dreaming he plays with the moon, dropping it in a tub of water.

Meanwhile, Kevin’s heart trembles as he thinks of Linda waiting for him at the cabin on the meadow.  He waves his hand unknowingly in sadness when he is going away from home, and in joy when he is approaching it. Though only the cabin on the meadow is visible in the picture, Linda must also be waving her hand inside the house. And Albert divulges stories, words, language, text, truths—that is self-expression—from his eyes, though it is unclear whether they are tears or glittering of the eyes. Could we say he is speaking with his eyes? And Eric remains frustrated in his private space—the bathroom.


Hollywood kids. Though it is a term made famous by An Jeong-hyo’s novel and a film directed by Jeong Ji-young, it implies a cross-section of the cultural customs of the old generations. In the days there was not much to do for pleasure, people killed time at the movie theaters. At the time many of the theaters showed double features, and people would buy cheap, poor quality snacks for meals at the in-theater shop, and even sleep there. Sometimes men and women who were total strangers would fall in love.

I used to imitate how Clint Eastwood, who in real life did not smoke, bit on a cigar and rolled it with his teeth to the other side of his mouth in the movie, and tried to record the music and dialogue from movies using a portable turntable with a recording function, quite amateur when I think about it now. While I could almost memorize key scenes from Clint Eastwood’s film Jjanggo and Play Misty for Me, Bruce Lee’s Fist of Fury and Enter the Dragon, after watching them so many times, I can only recall the memory of sleeping during the film Sacred Hero Yi Sun-Shin, which was part of a school field trip. In retrospect, it was a time we spent our youth together with the pictures flickering with noise as if rain was flowing down the screen, and an era that comforted our frustration and wandering.


Time flowed and the ways of the world changed. Now the era of cinema has gone, and the era of Internet has come. Film is still strong of course, but what has changed is that the stage has moved from the theater to the living room. Now people are crazy about Netflix and American Dramas. Blonde John and blue-eyed Amy used to live only in the movies, but now they are like friendly neighbors living their daily lives outside the movie. The environment for creation in the literature sector has also changed, as in the case of Internet novels and web novels. Though Internet or web novels are concepts based on the channel through which the commodity called literature is consumed, at the same time, they also signify a changed creative environment.

One noteworthy example is the case of creating a novel only by processing information collected through the Internet. Google Maps can be used to access the streets, stores and the daily lives of people living anywhere in the world in real time, and writers use this collected information to create their novels. Since the street names and company names are all in English, and the main characters also have English names, other than the fact that the author is Korean, it would appear as if these were novels from England or America. Since it is not the reality I live in, it cannot be called reality, and even though it is based on collection, since it was clearly made by processing the reality, it cannot be called non-reality either. Perhaps we should call it literature on the border. Hence, the contemporary human, mediated by the Internet, lives in an era where direct experience and indirect experience, virtual reality and sensuous reality break through one-another’s boundary and become mixed as one.

It is the same with painting. For the contemporary artists, who are digital warriors each holding the world, and tools capable of manipulating that world in their hands, comics, animation, illustration, Photoshop, web toons, cartoons, Youtube, apps, social networking services, and recently, metaverse and NFTs, serve as the norms and criteria of contemporary art in the true sense. In the view of art history (though in fact this now appears classical) what provided such contents were Pop art, neo-pop, junk art, combine art, graffiti, urban art, art of the streets and political art, from which distinguished artists emerged, traversing the boundaries of creation and the everyday, thus changing the contemporary art scene. Moreover, as the Internet transformed the creative environment of images and their methods of consumption, appropriated, edited and re-composed images universally took the place of originality.

With some exaggeration, it could be called art of an age that asks no questions about source or identity. This age after Post-Modernism, the age of hybridity, could perhaps be called hybrid of the hybrid, and therefore art of the post-post era. Or perhaps we could call it art of an age where it is not strange at all to say that I am John and Amy at the same time, and you are Blonde and Dennis at the same time. Artist Kim Je-eon’s attitude toward creation is such, and so is his painting. When it comes to reality, sensuous reality and virtual reality have no difference in value to him, and as for sources that helped form his identity, indirect experience is as meaningful as direct experience. Hence the artist painted the dreams, hope, desires and frustrations of young men and women—contemporary people—sharing and empathizing with the subjects living in the era of crossing borders and hybridity.


In the old days, poets carried notebooks. This was to capture the floating fragments of thoughts and drifting words of poetry. Now the cell phone has replaced the notebook. Likewise, artists carried sketch books, which are replaced by cell phones and tablet computers. Now anyone can draw with a cell phone or tablet PC, and produce these images as artworks in the form of limited edition prints, applying the edition concept of printmaking. However, this method is not yet universally accepted, and such tools are used more widely as making preliminary drafts, similar to sketch books of the past.

Kim also tends to draw his pictures first on a computer, before painting the images on the canvas. As you know, pictures drawn on the computer show colors brighter than in reality because of the subtle light emitting from the luminous material used in the screen. This is suitable for rough sketches rather than detailed pictures, though there are exceptions. Considering that Kim’s paintings are bright, use primary colors, and capture the physical characteristics of the subject matter, such properties of digital drawing can tell us where the artist’s images come from. Of course it depends on how the artist’s position on painting should change in the future, but I suppose we can expect more delicate portrayals with more details in the days to come.

Hence, the artist painted pictures with fancy colors and unhindered brushwork, mixed identity (perhaps painful, or sometimes enjoyable) expressed on the simplest picture compositions, image and text combined on a single picture-plane breaking down boundaries, and thus extending narratives. He painted the dreams, hope and frustration of the cell phone and tablet PC generation, who have been baptized by the age of media and digital environment. He painted emotions of the generations connecting the Hollywood kids with the American Drama mania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