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o, Choongmok

유충목 (b.1977)

2016 서울과학기술대학교 나노 IT 디자인 융합 전공 박사과정 수료

2013 University of Sunderland 유리전공 석사(수석)졸업, Sunderland, UK 

2004 남서울대학교 환경 조형학과(유리) 학사졸업



개인전

2021 Special solo Exhibition, Seoul wave art center, 서울

         Invitation Solo Exhibition, Gallery Marie, 서울

2020 Invitation Solo Exhibition Studio Kki, 파주

2019 Invitation Solo Exhibition Daisy gallery, 제주

2018 Invitation Solo Exhibition Space Yenar gallery, 제주

         Invitation Solo Exhibition Gana Insa art center, 서울

2015 Invitation Solo Exhibition Woong gallery, 서울

2011 Yegam Art Gallery Queens, NY, USA

         Gallery 1&9 Ridgefield, NJ, USA


단체전

2020 “ The Dimensional:” 3인전 양원빈,오묘초, 유충목 갤러리웅, 서울

          조형아트서울 2020, 코엑스,서울

          “Super artist Super color” 5인전 리서울갤러리, 서울

2019 “도시5감” 시립미술관 순회 전시(익산, 경주, 오산, 춘천)

         “we Believe” 2019 Gilead Hope gallery, 아라아트센터, 서울

         “New Wave of Transparent” 파비욘드갤러리, 서울

2018 도계 유리나라 개장기념 초청작가 기획전시, 삼척

2017 한국공예가 협회전, 문화역 서울 284 갤러리, 서울

2016  캐릭터 라인센싱페어 초대작가 코엑스, 서울

         인글라스 그룹전 경인미술관, 서울

         NSU Blowing technicians 그룹전, 갤러리 이앙, 서울

         한국도자재단 Ceramix 입주작가 기획전, 여주생활도자관, 여주

2015 중국문화원 기획 그룹전, 서울

         "Blooming HANDS" 그룹전 김리아갤러리, 서울

         “유리는 아름답다” 경 갤러리 그룹전, 부산

         "도유" 그룹전 반달미술관, 여주

         국제유리조형 전, 리각 미술관, 천안

2014 "IDIOMATIC" 그룹전 도자재단 세라피아, 이천

         "IDIOMATIC" 한국도자재단 입주작가전 가나인사아트센터, 서울

         "청년작가" 그룹전 디지털콘텐츠진흥원, 판교

         유리소품 전 근대화상회 갤러리, 서울

         Meet the Hot glass Exhibition, 안산

         16th유리이야기 전, 남서울대학교, 충남

         “아울”전 갤러리 이앙, 서울

2013 Coberg prize Contemporary Glass, Coberg, Germany

         Stanislav Libenský Award 2013 Prague Gallery, Czech

         “Glassfest” Invitation Exhibition Karlovy Vary, Czech

         “Idiolect” Glass, Jarrow, UK 

         “Sociolect” MA Group Exhibition, Newcastle, UK  

2012 ELEMENTAL 3people Exhibition Nahrah Gallery Fort Lee, NJ, USA

         Korean Art Show 2012 Soho, NY, USA

2011 CRAFT Forms 2011 Exhibition Wayne Art Center, PA, USA

2007 NICHE Award Winners Exhibition of the Professional Blown Glass Category, P.A

         청주국제공예비엔날래 ,청주 

2006 CRAFT ART Western New York Burchfield-Penney Art Center. Buffalo, NY, USA

2005 청주국제공예비엔날래, 청주 

2004 도어즈갤러리, 대전 

2003 G.A.S Conference International Student Exhibition. Seattle, WA, USA

2002 인 글라스 유리조형 전 세종문화회관 전시관, 서울 

1998 삼성유리조형전 예술의 전당, 서울



수상

2013 Prize of National Glass Center "2013" Sunderland, UK
2007 NICHE Award Winner(대상) of the Professional Blown Glass Category, PA, USA
2005 청주 국제 공예 비엔날레 특선, 청주
2003 Honorable Mention, Glass Art Society Student Exhibition. Seattle, WA, USA
2002 삼성 유리 조형공모전 입선, 예술의 전당 입선, 서울
1998 통일 조각전 문화부장관상, 경기

Artist Statement

유리는 움직인다. 이것이 유리에 대한 강렬한 첫인상이었다. 유리는 단단하고 깨지기 쉬운 재료라고만 인식하고 있었던 나의 고정관념은 1000℃가 넘는 온도에서 녹아 움직이기 시작하였다. 1000℃ 이상의 불은 눈과 호흡기를 통해 심장까지 녹여 버릴 듯이 열을 내뿜는다.

고온에서의 유리는 마치 생명력을 가진 듯이 요동을 치고 실온에서는 길들여지듯 서서히 식어가면서 영롱함을 자아낸다. 차가워진 유리는 감추고 있었던 본연의 아름다움을 드러내는데 그 화려함과 영롱함으로 주위의 모든 것들을, 심지어 나의 시각까지도 삼켜버린다. 하지만 이러한 아름다움 뒤에는 차갑고 망설임 없는 날카로움이 도사리고 있다. 유리가 가지고 있는 양면성은 인간의 양면성과 매우 흡사한 면모를 지니고 있으나 그 무엇보다도 냉철하다.

유리를 다루는 작업은 정신적, 육체적인 긴장을 자아내어 온몸이 땀으로 뒤덮임과 동시에 오감을 끊임없이 자극한다. 유리만이 가지고 있는 물성의 특별함은 지금까지 유리 작업을 할 수 있었던 중독성을 만든 가장 큰 동기이자 에너지이다. 나의 모든 작업은 단지 유리의 느낌만을 표현한 것이 아니라 ‘유리’라는 특별한 재료의 양면성, 즉 고온에서 액체 상태로 시작하여 저온에서 고체로 존재하는 완전체의 모습을 지닌다.

나에게 유리는 개인적인 경험을 통해 느낀 모든 감성적 발상을 구체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소통의 도구이며 시각적 언어이다.


The glass moves. This was an intense first impression of glass. My stereotypes, which I had only perceived as a hard and fragile material, began to melt at temperatures above 1000 ° C. A fire above 1000 degrees Celsius radiates heat as it melts to the heart through the eyes and respiratory system.

The glass at high temperature fluctuates as if it has vitality, and gradually becomes cold as it gets tame at room temperature. The cold glass reveals the natural beauty that was hiding, but with its splendor and luster, it swallows everything around me, even my vision. But behind this beauty is a cold, hesitant, sharpness. The double-facedness that glass has is very similar to human double-sidedness, but it is cooler than anything else.

The work of handling glass deals with mental and physical tension, and the whole body is covered with sweat and constantly stimulates the five senses. The speciality of the properties of glass alone is the greatest motive and energy that has created the addictive ability to work with glass until now. All my work is not just a feeling of glass, but a double-sidedness of a special material called 'glass', that is, a complete body that starts from a liquid state at a high temperature and is solid at a low temperature.

For me, glass is a communication tool and visual language that can express all the emotional ideas that I feel through my personal experience.

유리를 다루는 작업은 정신적, 육체적인 긴장을 자아내어 온몸이 땀으로 뒤덮임과 동시에 오감을 끊임없이 자극한다. 유리만이 가지고 있는 물성의 특별함은 지금까지 유리 작업을 할 수 있었던 중독성을 만든 가장 큰 동기이자 에너지이다. 나의 모든 작업은 단지 유리의 느낌만을 표현한 것이 아니라 ‘유리’라는 특별한 재료의 양면성, 즉 고온에서 액체 상태로 시작하여 저온에서 고체로 존재하는 완전체의 모습을 지닌다. 

 

 “나에게 유리는 개인적인 경험을 통해 느낀 모든 감성적 발상을 구체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소통의 도구이며 시각적 언어이다.”

 

 The work of dealing with glass creates mental and physical tension, and the whole body is covered with sweat and constantly stimulates the five senses. The uniqueness of glass alone is the greatest motivation and energy that has ever made glass work addictive. All of my work is not just an expression of the feeling of glass, but also the double-sidedness of a special material called "glass", which begins at high temperatures in a liquid state and has the appearance of a solid form at low temperatures. 

 

 For me, glass is a communication tool and visual language that allows me to express in detail all the emotional ideas I have felt from personal experience.